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2008. 12. 26. 18:57

Microsoft Data Center 4 Generation 좋아하는 것2008. 12. 26. 18:57

마이크로 소프트에서 차세대 데이터 센터의 청사진을 발표하였다. 3세대도 아닌 4세대 데이터 센터라고 명명하고 발표하였는데, 이는 최근에 발표되었던 Azuer의 구상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인자중에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Azuer서비스는 수 많은 서버를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를 위한 관리는 중요한 팩터이다.

최근에는 Internet 비지니스를 하고 있는 기업체의 Data Center와 운영되고 있는 서버의 수는 중대한 기밀로서, 외부로 공개되지 않고 있다. 이는 구글의 엄청난 수의 서버를 운영하고 있는 영향때문이기도 하지만, 대략적인 서버의 수와 규모의 확장은 인터넷 기업의 미래를 점칠수 있는 자료로 사용되기도 한다. 특히 요즘과 같이 Cloud 컴퓨팅을 들먹이는 시대에는 특히 더욱 그렇다. 
마이크로 소프트에서 Azuer와 같은 서비스를 제대로 제공하려면, 결국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서버들이 필요하고, 이를 위한 데이터 센터의 구축이 필수적이다.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런칭되고, 요청이 많아지면, 이에 비례해서, 수 많은 새로운 서버가 필요하고, 이를 위한 전원 공급이 필수적이기도 하다. 서비스의 안정화를 위해서, 하드웨어적인 비용의 증가와 유지와 안전화를 위한 고정비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다. 이를 현대의 다른 사업과 비교하자면, 반도체산업과 비견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는 개인적인 비교임). 초기 투자비와 유지를 위한 비용들은, 웬만한 자본을 가진 기업들은 발을 들여 놓기 힘든 장벽이 될 것이 분명하다. 그러나 반도체와는 다른 점은 돈만 있으면, 누구나 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열려있다는 점이다.

구굴의 운영 서버의 숫자는 50만대에서 120만대까지 그 크기와 규모를 예측하는 설은 다양하다. 아직도 정확한 숫자는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 단지 알려진 것은 쉽게 서버의 규모에 대해 외부로 노출하지 않는 다는 것과 다른 인터넷 관련 기업들은 서버의 숫자를 계속해서 늘려가고 있다는 정보 뿐이다.

이번에 발표한 MS의 4세대 Data center는 사실 아이디어면에서는 이전에 어디선가 본 적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새술을 새부대에 담아라"라는 성경 말씀처럼 현실적으로 적용이 되기 시작한다면, 적절한 선택과 서비스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이 된다.

이에 대한 관련된 내용은 아래의 동영상을 참조하면 이해가 쉬울것이고, 장점이라고 생각되는 것은 서버스와 운영에 필요한 만큼만큼만 추가하고 확장함으로써,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인데, 한 편으로는 무의미한 것이란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불 필요한 시설은 시스템이 안정화 되면서 줄어들고, 필요시 확장을 고려하는 것은 결코 변하지 않는 IT 담당자의 업무라 생각되기 때문이다.  

<a href="http://video.msn.com/?mkt=en-US&playlist=videoByUuids:uuids:b4d189d3-19bd-42b3-85d7-6ca46d97fe40&showPlaylist=true&from=shared" target="_new" title="Microsoft Generation 4.0 Data Center Vision">Video: Microsoft Generation 4.0 Data Center Vision</a> 

그리고, MS의 블러그와 추가적인 자룐는 아래의 링크 참조: 
   - http://blogs.msdn.com/eva/archive/2008/12/09/4-datacenter-4-0.aspx
   -  http://blogs.technet.com/msdatacenters/default.aspx
   -  http://loosebolts.wordpress.com/2008/12/02/our-vision-for-generation-4-modular-data-centers-one-way-of-getting-it-just-right/


아래는 경재적이 잇점에 대한 그래프인데, 다분히 마케팅적인 자료로 보인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토요일은 그동안 벼루었었던 애니메니션 "벼랑 위의 포뇨"를 나의 사랑하는 딸 서현이와 같이 보고 왔다. 사실 그 동안 같이 다양한 3D 애니메이션을 보고, 영화를 보았지만, 30분을 넘기는 작품이 거의 없었다. 최근에 보았던 "쿵푸 펜더"마져도 1시간을 넘기지 못하였다.
아이들에게는 스토리보다도 캐릿터에게 몰입하는 경향이 있기때문인지, 캐릭터의말투와 몸 동작과 스토리는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친다. 이 영화는 7살인 내 딸에게는 끝까지 아루런 불평없이 본 최초의 영화가 될것이다.



우리가 본것은 "한국어 더빙"이 된 것이었다. 내 욕심같아서는 원작 그대로의 목소리를 듣고 싶었지만, 딸 앞에서는 아빠의 욕심일 뿐이다. 그러나 생각과 기대 보다도, 더빙은 잘 되어있었다. 성우들의 목소리가 애니메션의 이질적이거나 어색한 부분은 크게 드러나지 않고 잘 동화되어 있었다.
이 때문에, 영화를 마치고 나서도, 더빙을 본 것에 대한 아쉬움은 크지 않았다. 따라서 한국어 더빙판을 본다고 해도 이부분이 감동을 방해하거나 영화에 몰입하는데 방해가 되지 않을 것이다.


내가 알로 있는한 "미와자키 하야오"감독의 애니메이션들은 여러면에서 공통적인 부분들을 가지고 있다. 이 것들은 최초 작품들에서 부터 일관된 줄기아래서 관객들에게 이야기 되어지고 있는데, 이번 작품역시 여러가지면에서 동일하다. 하지만 주인공들이 5세 아이인지라 직접적인 말보다는 관객의 상상에 맡기었을지도 모른다.

먼저, 여자 아이가 주인공으로 나온다. 이번 작폼 "벼랑위의 포뇨"에서는 최 연소의 주인공을 배출하였다. 극중 "포뇨"의 나이는 겨우 다섯살의 아이이다. "원령 공주",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천공의 성 라프타"등에서도 마찮가지로 여자아이가 주인공으로 나와 이야기를 이끌어 가고 문제를 해결한다.

둘째로, 동화에서 모티브를 가져온다. "벼랑위의 포뇨" 역시 안데르센의 동화 "인어공주"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 하지만 극중의 결말은 원작의 그것과는 전혀 다르다. 행복한 결말을 보여주기 원하는 감독의 의도는 변치 않는다.

셋째로는, 자연과 인간의 파괴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다. "바람의 나우시카"와 "원령공주"등에서와 같이 파괴되는 자연과 인간의 욕심에 대해 이야기 하였지만, 극중에서는 포뇨의 아빠를 통해서 이러한 부분들은 간접적으로 이야기 되어지고, 파괴되기 이전의 자연으로 돌아가기를 원하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동의 메시지를 대신 이야기 한다.

넷째는, 사랑과 꿈 그리고 행복을 이야기 한다. "미와자키 하야오"의 작품들은 항상 해피엔딩으로 끝을 마무리한다. 포뇨의 경우도 안데르센의 인어공주와는 다르게 행복한 결말로 마무리 된다. 오래된 마법은 포뇨를 인간으로 만들어 줄수 있지만, 사랑을 얻지 못하면 "죽음"으로 그리고 "물거품"으로 사라져야 하는 대가를 치루어야 한다. 결국은 모든 역경과 갈등은 해결되고, "행복"을 취하게 된다. 그러면서 가족의 사랑을 관객들에게 자연스럽게 이야기 한다. 이러한 것들은 마법을 통해서 검증이 되기도 한다.
"사랑"을 통해서만 마법으로 만들어진, 가면과 껍질인 벗어지고 자연스럽게 본래의 모습들이 드러난다.

다섯째는, 무정부 주의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데, 사실 이번에 본 "벼랑위의 포뇨"는 이러한 부분들을 쉽게 찾아 볼수 없다. 다만 하나의 바다를 통해서 하나로 되어 있는 세상을 말하고 있을 뿐이다. 섬마을의 모습은 어는 특정한 나라로 보이지 않고 있다. 재난 중에도 서로를 격려해 줄 수 있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만이 존재할 뿐이다.

여섯째는, 애니매이션 중에는 아주 악한 악인들이 보이지 않는 다는 것이다. 악인이라고 생각 했지만, 사실을 따뜻한 마음을 지니고 있고, 극이 끝날 때는 선인으로의 모습을 보여주곤 한다. 다만 필요되었던 것은 극을 이끌어가는 사건을 만들때 뿐이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 불명" 과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서도 그러한 모습들을 찾아 낼 수 있다.

사실, 포뇨를 보면서 여러가지 생각들이 가질수 있겠지만, 주인공들의 순수함이 잘 표현되고 나타나 있는 영화이다. 애니메이션은 "센과 치히로의 행방 불명"에서와 같이 투명하고 깨끗하게 그려지지 않았다. 약간 탁한 느낌의 수채화와 같은 배경과 바다 풍경은 어둡워 보이기만 하다. 그리고 양노원의 할머니는 어디서 본든한 느낌이 든다.(하울의 움직이는 성)

그리고, 월트 디지니의 영향인지는 모르지만, 빨려들것 같은 뭉클한 배경음악들이 영화를 이끄는 힘이다. 그 만큼 영화는 배경음악과 테마송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 이번 역시 음악은 항상 적절할 뿐만 아니라 감동을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할 만큼 잘 만들어져 있다.

스토리 라인은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서는 굉장히 많은 부분에서 어색하고 끊김이 많았었다. 마치 정해진 시간동안 상영하기 위해서 칼질당하였던 것과 같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적지않은 실망감을 관객들에게 주었었다.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자연스럽게 이야기의 맥들이 이어진다. 적절한 긴장감을 유지하고 쉬기도 하고, 감독이 많은 부분들을 신경썼다는 생각이 든다. 다만 부족한 것은 5세의 꼬마 주인공이어서 그런지 심리적인 갈등이 전혀 드러나지 않는다. 그리고 반전이 없을 뿐이다. 그러나 이마져도 꼬마 주인공의 순수함과 귀여움으로 커버된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내가 구독하고 있는  Google 블러그에 다음과 같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구글이 제공하는 KT 무선 인터넷을 스타벅스에서 만나보세요! 

무척 간단하지만 상업적인 냄새가 물씬 풍기는 두 회사의 이름이 보여서 처음은 별거 아니겠지라는 생각을 했었는데,내용을 쭉 읽어보니 정말로 무료를 이야기 하고 있었다.

특히 별도의 사용자 등록과정  없이, 초기 화면에서 "인터넷 사용하기" 버튼만 누르면 된다고 한다. 복잡한 과정없이 사용한다는 점은 참으로 좋은 것 같은데, 이 마져도 없으면 좋겠다는 나의 바람은 욕심일까?

우리 동네도 들어 왔는지 궁금하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12. 17. 23:46

Apple iPod용 MS Seadragon 좋아하는 것2008. 12. 17. 23:46

며칠전에 ZDNet에서 보고, 기사를  스크랩 했었는데, 오늘에서야 정리한다.
MS에서 해룡(Seadradon)을 공개했는데, 이를 Apple iPhone용으로 발표했다. 아마도 MS의 첫번째 iPhone용 Application이 아닌가 싶다.
ZDNet에 발표된 자료는 다음과 같다.


Microsoft사의 Site에서 SeaDragon에 대한 프로젝트를 찾아 보니, 마이크로 소프트사의 Live Labs에서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 중에 하나였다.
이곳에서 이번에 Apple iPhone용으로 개발해서 Apple App Store에 공개하였다.


실제 기사를 보고, 자료를 찾아보는 것은 이번 주였지만, 애플 스토어에 올라온 것은 1주일 전이라른 것을 위의 이미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MS가 Applie용 Application을 만든다는 것은 많은 것을 시사하게 된다.
단지, Apple용 애플리케이션을 만든다는, 요즘 사람들이 가장 관심을 많이 받고 있는 모바일 기기용 제품을 만들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주목을 받을 만하다.

조금 시간이 지난 이야기 지만, Adobe의 Flash에 이어서, Apple iPhone용 Silverlight를 만들어 제공하겠다고, MS가 이야기 한바 있다. 참고로 스티브 잡스는 Adobe의 제안을 Plash가 동작하기에는 무겁다는 이유로 거절한 바 있다.

Seadragon은 DeepZoom이라는 기술을 이용하여, 만들어 졌는데 이는 사실 Silverlight를 위한 기술이다. Silverlight를 소개하는 어떤 컨퍼런스나 세미나 또는 Webina에는 꼭 이를 이용한 데모가 소개되곤 한다.

Live Labs의 Seadragon 프로젝트를 소개한 내용을 보면, DeepZoom을 이용하여 개인들이 블로그에 이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고 있는데,


와 같은 두 가지 방법을 사용할 수 있다.
특히 DeepZom Composer는 쉽게 기능을 개발 할수 있는 기능등을 제공하는 이를 위한 사용자 가이드는 여기에 있다. ( Deep Zoom Composer User Guide )

그리고 개발자 들은 Seadragon Ajax Library 를 이용하여 또한 필요한 Application 개발이 가능하다. 

아래는 Live Labs에 SeaDragon에 대한 동영상 링크이다.
 그리고 ,아래는 Youtubu에 올라와 있는 동영상 들이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12. 13. 19:08

Google Native Client에 대한 소개 좋아하는 것/Google2008. 12. 13. 19:08


이번 주는 여는 때와 달리 인터넷을 통해서, 몇가지 이슈들을 일으킬 만한 것들이 소개되었다. 특히 Google에서 몇가지 눈여겨 볼만한 것들을 내 놓았는데, 여기도 우리과 같이 한해를 마무리 하기 전에 프로젝트들을 정리하나 보다. (지금 내가 진행하는 프로젝트도 1.0 버전을 다음주까지 마무리 할 계획이다. 많은 우여곡절 끝에 여기까지 왔다. 그러나 높은 점수를 줄 수 없다. 개인저으로 많은 부분이 만족 스럽지 않기 때문이다.)

구글이 이번주에 발표한 내용중에, 특이 사항으로는 "Native Client"라는 것을 발표 하였는데,웹 브라우져를 통해서, OS가 가지고 있는 리소스를 최대한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고, 브라우져 상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빠르게 실행시키고, 이는 마치 데스크탑 Application 처럼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이미 Google의 도구들을 아는 사람은 유사한 것으로 Google Gears를 생각할 것이고 Googl 크롬을 떠 올릴 것이다. 그리고, RIA 관련 기술로는 MS의 Silverlight와 Adobe의 Flash 그리고 또 아직까지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지는 못하고 있는 Sun의 Java FX가 있다.

이들의 유사점은 모두 Web 브라우져를 지원하지만, 웹 브라우져를 벋어 나려고 한다는 것이다. 내가 이전에 작성했던 글들에도 여러차레 언급 하였지만, 현재의 PC시장 보다는 Mobile 시장이 훨씬 크고, 앞으로의 성장가능성도 휠씬 높다.

위에서 언급하였던, RIA 관련 솔루션을 제공하는 MS, Adobe, Sun과 Google의 "Native Client"는 기술적인 관점에서 유사성이 많다. 왜냐하면, MS의 IE 브라워져의 관점에서 보면 Active X 기술을 사용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좀더 쉽게 설명하면 IE와 같은 웹 브라우져에서 동작할 수 있는 Application Container를 개발자와 개발업체에 제공하고, 이들이 만든 Software를 이 Application Container에서 동작시키는 것이다. 웹 브라우져에 Software를 구동시킬 수 있는 Layer를 두는 것인데, 이는 Adobe의 Flash Player를 생각하면 쉽게 이해가 될 것이다. RIA Application을 개발하고 이를 Adobe의 Flash Player(Application Container)를 통해 동작시키는 것이다. 이는 기술적으로는 다른지 모르겠지만, Layered Design 관점에서 보면, MS의 실버라이트, Adobe의 Flash, 그리고 Sun의 Java FX가 동일하다. 이렇게 한다면, 브러우져의 종속성을 크게 줄일 수 있는데, 만약 웹 브라우져의 스펙에 이러한 부분들이 반영되어 있고 표준화 되어 있다면, 이들 회사가 이러한 Container를 제공할 필요도 없었을 것이다. 

"Native Client"에 대해서 눈여겨 보아야 하는 이유는 어제는 Google의 크롬 브라우져가 정시으로 Release되었다. Google Gears도 그렇지만, 인터넷 또는 netwrok이 되지 않는 환경에서도 Application을 실행하고 사용자가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도록, Google은 관련 기술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 이러한 연장 선상에서 기술의 흐름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Native Client"는 지난 3일 전에 발표되었지만, 아직 자세히 살펴 보지는 못하였다. 이번 주말에 짬짬히 살펴볼 예정인데, 아래 몇가지 링크와 동영상이 있다. 이해 하는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

 
 1. ZdNet에 소개된 기사 
  
 2. Google Native Client
 
 3. Google's Reserch Paper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12. 13. 16:04

Google 크롬 1.0 정식 버전 Released 좋아하는 것/Google2008. 12. 13. 16:04

인터넷에서 크롭의 정식이 임박했다는 소문이 흘러다니더니, 결국 어제 1.0 버전이 Release 되었다. 

나는 몇가지 브라우져를 동시에 사용하지만, 사실 Chrome을 기본 브라우져로 사용하지 않는다. 이유는 정식 버전도 아니고, 단순하고 빠르지만, 여러면에서 불편했었기 때문이다. 이번에 발표된 1.0은 이러한 부분들이 당연히 개선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새로운 버전을 받아서 설치하려면, 아래의 Google  Chrome 사이트에서 다운 받아 사용하면 된다.

   - Google 크롬: http://www.google.com/chrome/

아래는 내가 사용 하였던 0.4.154.29 버전의 Google 크롬의 정보 창이다.
어제 회사의 크롬을 설치하였고, 오늘은 집에 있는 PC의 크롬을 설치 하였다. 하단에 "새 버전 설치 중..." 이라는 Text가 보인다. (새로운 버전으로 Upgrade 하는 있다.)


새로운 버전의 설치가 마무리 되면, 아래와 같이 브라우져를 새로 시작하라는 메시지가 나타난다. 새로 크롬을 시작 시켜야 한다.



새로 설치한 크롬의 버전이 0.4.154.29에서 1.0.154.36으로 변경 되었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중간의 "154"가 같다는 것이다. 시실은 0.4.154.36 버전이 아닐까 쉽다.


구글의 한글 블러그에
"구글 크롬(Chrome)이 베타 옷을 벗었습니다! "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와 있다.
기능상의 변화나 수정 사항은 위와 "Google Chrome" 사이틀 참고하는 것이 좋은 것 같다.

아직도 "154"의 의미가 궁금하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동안 사서 봐야할 도서 목록에 들어 있었는데, 이제야 막 주문해서 어제 받아 본 책이 있다. 한국의 개발자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개발 자 중의 한 명인 켄트 벡의 "구현 패턴"이라는 책인데, 이제 막 읽기 시작한 책이다. 하지만 그의 책은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생각하게 만들고, 생각할 꺼리를 제공한다.

그의 책은 읽으면, 생각의 흐름을 그대로 글을 통해서 느낄수 있다. 설명과 예제는 누군가에게 말을 걸듯, 가르치듯 이야기한다.

내가 그의 책 여러 권을 여러 번 읽어 보았지만, TDD(테스트 주도 개발)는 정말 난해하다. 아니 사실 읽을 때마다, 다른 관점에서 접근하게 만들고, 이 때마다 나에게 새로운 아이디어를 준다.

구현 패턴 역시 나에게 동일한 아이디어와 영감을 줄거라는 믿음에 의심하지 않는다.

책의 가장 첫장을 열면, 책의 커버를 열면, 가장 먼저 볼수 있는 글은 "한국의 독자 여러분께" 라는 글이다. 그는 한국의 독자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있다.

"프로그램을 짤 때는 자신과 컴퓨터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생각해야 한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자신에게 즐거움을 주어야 한다는 것의 그가 책을 통해서 주는 핵심적인 메시지이다.
아는 것과 즐기는 것 그리고 누리는 즐거움이 개발자는 코드를 통해서 하루 하루, 매일 같이 느끼길 바란다. 누구를 위해서? 바로 자신을 위해서....

이제 켄트 백의 구현 패턴의 세계에 한번 빠져 볼 생각이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12. 2. 00:57

Micosoft Surface 소개와 데모 좋아하는 것2008. 12. 2. 00:57

Microsoft사의 Sueface는 이전에 Table PC라는 이름으로 처음 공개되었다가,Surface로 그 이름이 바뀌어서 소개된지 약 2년이 된것 같다.

내가 처음 본 것은 Apple의 iPhone이 공개되고 터치 스크린 기반의 인터페이스가 사람들에 알려진 이후이다.
모바일에 적용되어 사용되는 터치 기술을 커다란 화면으로 옮기고 "마이터리티 리포트"라는 영화에서 탐 크루즈가 다양한 제스쳐를 통해서 컴퓨터를 제어하던 것과 마찮가지로, 마우스를 이용하지 않고 2D상에서 다양한 기능을 손 동작으로 제어하던 것이 새로웠었는데,  CES쇼와 전시회에 단골로 출품되던 MS의 개발중인 제품이었다.

최근에는 상용으로 발표되기도 하는데, 아직은 대중화 대지 않았다.

그런데, 이런 손 동작을 이용하여, 작동하게 하는 기술을 MS만 있는 것이 아니라, 구글과 Apple에서도 열심히 하고 있다.

한국은 아직도 직접 적인 연구나 개발은 없으나, MS의 기술을 이용한 제품이 모 회사에서 곧 나올거라는 이야기는 있다.

아래 몇가지 데모 시연에 대한 자료를 Youtube에서 가져왔는데, 최근에 못 보던 것들이 있어서 추가하였다. 그 중 나의 시선을 끄는 것은 세번째 데모이다. 구 모양의 새로운 스크린인데 이의 활용이 다채롭기만 하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11. 19. 08:19

Silverlight Version 3 에 대해서... 좋아하는 것2008. 11. 19. 08:19

Scott Guthrie의 Blog에 의하면, 내년에 Release될 Silverlight3에는 몇가지 중요한 변화들이 있을 거라고 한다.

Silverlight 3는 미디어지원을 위해서 H.264를 지원할 것이고, Graphic 적으로는 GPU의 Harware acceleration을 직접적으로 지원하기로 하다고 한다.
(사실 이부분은 .Net Framework의 WPF의 기능개선과도 연관이 있는데, 최근에 발표되어 배포되고 있는 Visual Studio 2008의 SP1에 포함되어 있다. 이전보다 약 30%의 성능 향상이 있다고 한다.)

그리고 Application 개발 측면에서는 좀더 풍부한 데이터 바인팅과 Component들을 지원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개발 툴 또한 좀더 비쥬얼한 측면에서 쉽게 작업을 할 수 있도록 기능이 개선된다고 한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11. 19. 02:18

Welcome to the Application On Silverlight 좋아하는 것2008. 11. 19. 02:18

최근에는 여러가지 기술적인 진보보다는, 성숙해가는 기술들을 이용한 WEB 2.0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서비스들이 꽃을 피우려는 했으나, 그냥 지나가는 시대의 화두로 끝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크다.

물론 이는 세계적인 불황도 한 몫을 하지만, 그렇다고 기술적인 진보와 발전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
최근에 신 브라우져 전쟁이라는 화두를 던져보기도 하고 브라우져 춘추 전국 시대와 미래예측 이라는 글에서, 주제 넘게도 미래를 그려보기도 하였다.

최근에 미국의 AOL에서 Silverlight를 이용한 Mail Client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이를 공개하였다. (아직은 Beta 버전이다.)

Welcome to the AOL® Mail RIA Beta! 라는 제목으로 간략하게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는데,
이는 다음의 URL에서 살표 볼수 있다.

AOL Mail RIA - Hubble Skin
사용자가 체험할 수 있는 메일 클라이언트는 윈도우즈, 웹 메일 등의 형태로 제공되어져 왔기에 우리가 그 기능적인 차이는 느끼기 쉽지 않지만, RIA를 통한 경험적인 차별성은 여러가지로 제공되어 질수 있을 것이다.

AOL이 Silverlight를 이용하여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은 아래와 같다.
하지만 사실을 아래 표에 나온 환경들은 Silverlight가 동작할 수 있는 브라우져와 OS들의 조합들이다.

AOL® Mail RIA supports the following browsers and operating systems:

Operating System Internet Explorer 6 Internet Explorer 7 Firefox 3 Safari
Windows Vista - Yes Yes -
Windows XP SP2 Yes Yes Yes -
Mac OS 10.4.8+ (PowerPC) - - - -
Mac OS 10.4.8+ (Intel-based) - - Yes Yes

아래는 로그인 Page이다.


RIA라는 환경은 사용자에게 UX를 제공하기도 하지만, 궁극적으로 Cross-Platform에서 동작이 가능한 사용자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른 개발자가 한 환경에서 제대로 개발하면, 나머지는 Silverlight의 Container 또는 Play가 처리해 준다는 것이다. 아직은 컴포넌트나 기능들이 초보적인 걸음마 수준이지만, 이는 얼마 안되어서 해결될 것이다. 기술의 성숙기에는 그에 맞는 결과들이 나타날 것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행복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