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오늘은 최근에 공개한 iPhone SDK 소개 키노츠와 데모 동영상을 보려고 PC를 열었다가  별 생각 없이 .Net MVC를 찾아들어가게 되었다. 의도한 것은 절대로 아니다.
요즘에 나온는 많은 웹 프레임워크들은 경쟁적으로 자기들이 많든 MVC Framework의 우수함을 알리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그리고 실제로 쓰기에 충분할 만큼 안정성과 성능을 보장해 준다.

그러나 최근에 이도 종지부가 찍힌것 같다.(이는 절대적으로 내 개인적인 소견이다.) 새로 개발되거나 또는 기존 Framework가 버전업이 되면서 MVC Framework들이 유사해 지기 시작했으니 말이다. 이에 가장 큰 영향을 준 Framework는 역시 Rails이다. 개발자에게 필요한 것은(자신을 증명하는 것은), 마지막에 완성된 코드라고 누군가가 이야기 한것 같다. (아마도 최근에 한국에 찾아온 MS의 누군가 였었지요..)

개발자에게는 생산성과 안정성이 가장 큰 이슈이다. 이것은 마케팅적으로 영업적으로 대외에 홍보하는 포장되고 형식적인 것이 아니라, 프로젝트를 함에 있어서 필수적인 것이다.
웹 개발에 있어서는 배포된 Application의 성능과 안정성은 너무나 중요하다. (사실 이외에도 챙겨할 것들은 부지기수 이다.)

그런 면에서 RobyOnRails는 가히 충격적이었다. 마치 Visual Basic을 처음 접할때의 충격과도 같았다. MVC를 지원하기 위한 Simple하고도 직관적인 구조와 개발자가 부담감 없이 익힐 수 있는 기본 명령과 사용법등은 누구를 위한 Framework 인가를 바로 알수 있게 해준다.

지난 몇달전에 일민(Toby)이가 진행하는 KSUG 세미나를 통해, Spring 2.5에서 변화되는 Spring MVC 프레임워크의 변화를 접하게 되었는데, XML과 자바 Annotation 그리고 Auto Wiring를 이용하지만 그 근간은 Rails의 프레임워크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많은 프레임워크가 서로의 좋은 기능을 통해서 발전하는 것은 개발자로서는 행복한 선택을 할 수 있어서 즐겁다.

이야기가 길어졌는데, 오늘 내가 본 Micorsoft의 MVC 데모 동영상이다.  



너무나도 쉽고, Rails와 유사히지 않은가?
사실 회사에서는 요즘 .Net이냐 Java냐로 논란이 많다. 그래서 관심있게 본것이다.

아래의 링크들을 이용하면 다른 데모도 볼수 있다.
      - Part 1 - Displaying Data 
      - Part 2 - Editing Data and Making Forms 
      - Part 3 - Advanced Techniques 
      - Part 4 - Testing


WRITTEN BY
행복상자
행복한 마음으로 매일을 살고 싶은 개발자 입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